"아홉마리의 용이 승천한 구룡산"

구룡산은 높이 306m로 비교적 낮은 산으로 산행이 어렵지 않아, 강남구민뿐만 아니라 많은 등산객들이 즐겨찾는 강남의 명소입니다.

아홉 개의 계곡으로 이루어져 있는 구룡산은 재미있는 설화를 가지고 있는 산이기도 합니다.

옛날 길을 지나던 임산부가 마침 열 마리의 용이 승천하는 모습을 보고 놀라 소리를 지르자,

열 마리중 한 마리가 미처 승천하지 못하고 떨어져 죽었다 하여 구룡산으로 불리게 되었다는 이야기입니다.

(*참고로 임신한 여인은 세상의 기운을 빨아들여 뱃속 아기에게 전해주는 강인한 어머니로 비록 용이라 하더라도 임신한 여인의 힘은 당할 수 없다고 합니다.)

 

비록 승천하지는 못했지만 사람에게 이로운 물(양재천)이 된 한 마리의 용과 아홉마리 용의 기운이 온전히 간직된 구룡산. 오늘은 구룡산에서 맑은 기운을 찾아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