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주민의견 무시한 GTX-A 노선 착공식 일방 강행에 유감표명

- 불안해하는 주민들과 만남 자리 조속 마련 촉구 -

 

강남구(구청장 정순균)25일 오후 8시에 국토부의 GTX-A노선 착공식 방침과 관련해 구청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주민과의 만남의 자리를 갖기도 전에 GTX-A노선 계획()을 확정하고 착공식을 진행하려는 것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며 강력한 유감을 밝혔다.

 

수도권 외곽에서 서울 도심의 주요 거점을 지하 40m 이하 터널로 연결한 급행철도사업은 설계속도 200km/h, 최고 운행속도 180km/h 설계됐으며, 노선 일부가 주택가 지하로 예정돼 안전과 소음, 진동 등 주거환경 침해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앞서 강남구는 2015114일부터 지난달 16일까지 6번에 걸쳐 안전성 담보를 위해 GTX-A 노선을 한강으로 우회하도록 국토교통부에 요청했으나 국토교통부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다가 지난달 16 최종 노선을 결정하고 실시계획승인을 위한 주민의견 청취 공고를 구에 요청한 바 있다.

 

이에 강남구는 지난달 16일부터 30일까지 GTX-A노선() 실시계획승인을 위한 공고를 진행하고, 토지 소유자 및 관계인에게 우편으로 통지했다.

 

이후, 강남구는 대심도(大深度)가 지나는 인근 주택가 토지 소유자와 관계인 등 청담동 일대 4500여명의 의견청취를 통해 안전성이 담보되지 않은 현 노선을 반대한다는 주민 의견서를 받아 강남구의 의견과 함께 지난 10일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

 

구는 지난 18일과 19일 구는 국토교통부 관계자와 만남의 자리를 만들어 달라는 주민들의 요청을 국토교통부에 정식으로 전달했고, 정순균 강남구청장도 22일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과의 면담을 요청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토교통부가 주민들의 충분한 의견수렴과 설득 노력 없이 일방적으로 서둘러 착공식 거행 방침을 정한 것에 대해 구는 강력한 유감을 표현했다.

 

이철 안전교통국장은 무엇보다도 주민의 안전이 우선이라며 불안해하고 있는 청담동 주민들에게 최소한 설명하고 대화하는 자리가 선행되어야 한다조속한 시일 내에 주민과 국토교통부와의 만남의 자리를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