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청년인턴 200명에 80~100만원 지원

- 2010년 이후 중소기업 1200여명 혜택 지역경제 활성화로 미래형 매력도시, 강남만들 것” -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으로 도약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청년실업과 중소기업 구인난 해결을 위해 인턴 200명에게 월 80~100만원을 지원하는 ‘2019년 강남구 중소기업 청년인턴십사업을 시작한다.

 

3차로 나눠서 선발되며, 강남구 소재 근로자 5인 이상 중소·중견기업으로 일반기업, 신성장동력, 전시컨벤션 분야에서 참여할 수 있다. 구는 2010년 이후 청년인턴 수료 1261, 정규직 전환 1177명의 성과를 냈다.

 

구는 인턴 기간 3개월과 정규직 전환 후 7개월, 최장 10개월 동안 1인당 월 80~100만원의 임금을 지원한다. 인턴사원은 월 175만원 이상의 고정임금을 지급받을 수 있고, 해당기업은 95만원 이상만 부담하면 된다. 인턴대상은 만 15~34세의 미취업 청년이며, 강남구 거주자를 우선 선발한다.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18일까지 강남구 일자리정책과(3423-5565)나 강남구상공회(563-1608), ()한국전시주최자협회(567-5311), 지원자는 다음달 1일부터 22일까지 강남구나 해당 기업에 신청하면 된다.

 

이정헌 일자리정책과장은 체감할 수 있는 지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쓰겠다면서 전국 최초로 청년실태조사를 실시해 맞춤형 대책을 마련하는 등 미래형 매력 도시, 강남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