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지역의 자원을 평생학습프로그램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소개하는 청담평생학습관에는 특별한 프로그램들이 있다.
도심 속을 여행하거나 혹은 마을 주변을 산책하면서 아름다운 풍경, 건물, 인물 등을 현장에서 바로 스케치하거나 채색하는 ‘어반스케치’ 강좌도 그 중의 하나로 평생학습 매니저들이 직접 기획·운영하였다. 두 번(11.1/11.8)의 야외수업으로만 구성된 특강으로 이론(30분)과 실습(2시간 30분)이 진행된다. 준비물은 누구든 쉽게 구할 수 있는 것으로 스케치북, 펜, 색연필만 있으면 가능하다.

11월의 늦가을, 목요일, 청담역 1번 출구에서 그들을 따라가본다. 10분 정도 걸어 올라간 곳은 청담배수지공원(삼성배수지공원)이다. 쌀쌀한 날씨가 무색해진다. 따스한 햇살이 내리쬐고 확 트인 전망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청담배수지공원의 전망대에 모여 앉자 이상진 작가(드로잉화실, ‘그림과 꽃‘ 대표)의 드로잉(어반스케치)에 대한 설명이 시작된다. 20년 이상 드로잉 작가로서 활동을 하면서 경험한 이야기는 드로잉을 재미있고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편안한 마음을 갖게 해준다.

처음 접하는 수강생들은 흥미로운 눈길로 질문을 쏟아낸다. 그는 얘기한다.
 

처음 시작하시는 분은 구도, 비례 등 형식에 지나치게 신경쓰지 말고 즐거운 마음을 갖는 자세가 더 좋아요.
정해진 틀없이, 어반스케치는 현장에서 스케치하고 채색까지 완성하기도 하며, 재료와도 무관합니다.
초보자는 정경을 간략하게 잡아야 쉬워요. 가을을 담는 느낌으로 해보세요!

연이어 준비한 재료의 사용법을 세심하게 설명한다. 자유롭게 스케치를 할 수 있도록 시간을 내어주자 수강생들은 여기저기 화폭에 담을 풍경을 찾아 흩어진다. 스케치북을 펼치고 펜으로 조심스레 그려본다.
 

처음이라 잘 그릴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마음만큼 되지 않네요.


 연신 부끄러운 듯 말하면서도 얼굴엔 행복한 미소가 피어난다. 저 멀리서 재미난 소리가 들린다. 진지하게 열중하는 이들도, 능숙하게 그려내는 이들도 마음은 한 가지인 모양이다. 새로이 도전해보는 즐거움!

한 사람 한 사람 개별 지도가 끝나자 또다시 모여든다. 함께 모여 이상진 작가의 스케치하는 모습을 지켜본다. 가까이 보이는 풀과 나무들, 저 멀리보이는 한강 주변의 풍경들. 담아내고 싶었던 풍경들이 마음 속에 자리하고 있다.
여행과 스케치, 마음을 설레이게 하는 일인 것 같다.

매년 세계 각국의 어반스케치 작가(드로잉 작가)들과 함께하는 프로그램과 행사가 개최된다고 하니 귀가 솔깃해진다.
서툴지만 어반스케치에 도전해본 오늘 수업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가자 아쉬운 듯 다음 수업을 기대해 본다.


 

더채움 2018년 겨울호
글 / 사진 평생학습 매니저 김형숙
 ☎ 청담평생학습관  02-2176-06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