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안보의식 및 재난대응능력 제고 위한 민방위대장 소집교육 실시
응급처치 및 심폐소생술 실습 등 체험형 교육 마련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으로 도약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2019년 민방위대장 소집교육을 지난 8일과 12일 남구민회관 대강당에서 실시했다.

소집교육에서는 최근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 등과 관련하여 한반도의 평화정착을 한마음으로 기원하고 ‘안전도시 강남’을 만드는 데 민방위대장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재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민방위대장에 대한 유공자 표창을 통하여 지난 한 해 지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봉사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 데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번 교육은 특히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 깊은 해를 맞이한 만큼 ‘동쪽에서 부는 바람’을 주제로 전문강사를 초청, 3·1독립운동 정신을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실기강의는 그동안 형식적이고 일원화된 이론교육에서 벗어나 실생활에서 자주 발생하는 각종 사고와 비상시 민방위대장의 대처능력 제고를 위한 응급처치 요령, 심폐소생술 등을 직접 해보는 체험형 교육을 실시했다.

구 관계자는 “이번 교육은 무엇보다 역사의식과 순국선열의 발자취를 뒤돌아보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면서 “앞으로도 민방위대원의 임무, 역할 등 국가관 확립과 재난유형별 대처요령 교육을 통한 재난대응능력 강화, 안보, 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남구 민방위대원 교육은 15일 신편대원 교육을 시작으로 11월 23일까지 총 75회의 교육일정으로 진행된다. 구체적인 동별 교육일정은 국민재난안전포털 홈페이지(http://www.safekore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