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장 개방강남구, 7개소 285면으로 확대

- ‘주차장 개방 공유사업’ CCTV·차단기 설치 등 최대 2500만원 지원갤러리아백화점 등 무료 이용 -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으로 새롭게 출발한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올해 부설주차장 개방 공유사업을 통해 주차장 4개소, 180면을 추가로 확보해 총 7개소 285면을 개방하고 있다.

 

부설주차장 개방 공유사업은 도심 내 부족한 주차공간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CCTV나 차단기 등 최대 2500만원의 시설 개선비를 건물주 측에 지원한다. 야간이나 종일 주차장을 개방하는 주민 또는 사업자가 지원대상으로 월 2~7만원의 주차요금 수입은 전액 건물주가 가져간다.

 

구는 업무시설이 집중된 관내 특성상 야간보다는 전일개방이 가능한 종교시설 위주로 주차장을 발굴, 청운교회강남제일침례교회GKL(그랜드코리아레저) 등과 추가로 협약을 맺었다. 갤러리아백화점, 청운교회, GKL은 무료 이용이 가능하다. 부설주차장 공유 신청조건은 주차면 5면 이상을 2년간 개방하는 것으로 강남구청 교통정책과(02-3423-6408)나 서울주차정보안내 홈페이지(parking.seoul.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이광우 교통정책과장은 부설주차장 공유사업은 유휴공간에 공유가치와 수익창출의 기회를 제공한다면서 이를 통해 주차난 해소라는 기분 좋은 변화가 일고, 공유문화공유가치의 확산을 넘어 공동체를 이루는 품격 있는 강남의 원동력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