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균 구청장 “복무 실태 전반에 대해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돼야” 훈시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실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강도 높은 교육에 나서고 있다. 구는 ‘청렴도시 강남’을 실현하기 위해 이번 교육을 계기로 조직 분위기를 일신하고 구민의 신뢰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실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강도 높은 교육에 나서고 있다. 구는 ‘청렴도시 강남’을 실현하기 위해 이번 교육을 계기로 조직 분위기를 일신하고 구민의 신뢰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엄정한 공직기강 및 신속한 동향보고에 대한 직원교육에 무게를 뒀다. 구색만 갖춘 형식적인 교육이 되지 않고, 공직기강 위반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자체 직원교육을 실시하도록 했다. 

또 집단민원 등 각종 사건 발생(예상)시 동향보고도 철저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사안의 경중을 떠나 특이사항에 대해선 신속히 보고토록 하고, 긴급 사안에 대해선 유선보고 후 서면보고 하도록 했다.

주요동향을 보고하지 않았을 땐 문책 등 엄중조치하기로 했다. 출근·초과·이석 등 자체 복무점검 실시 후 결과 보고 역시 철저히 이행토록 했다. 

또한 공무원비리·직무유기 신고(구청 홈페이지-소통-신고-공무원비리·직무유기·불친절신고센터)가 효율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직원 및 구민들에게 적극 홍보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감사담당관은 강남구 전 직원의 기초복무 실태를 특별점검하고 상시점검을 통해 위반 시 환수 및 징계 등으로 엄중 문책하기로 했다. 초과근무 부당행위, 식사 금품수수 등 기타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 행위가 발생했을 경우, 감독자에 대해서도 지도·감독 연대책임을 묻기로 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최근 공직기강이 해이해진 사건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출·퇴근, 출장, 무단이석, 초과근무 등 복무 실태 전반에 대해 복무규정에 따라 엄정한 공직기강이 확립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청렴하고 깨끗한 공직 문화 조성을 위해 전 부서 및 동주민센터, 산하 공단 및 재단 등 전 직원을 대상으로 특별교육을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