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우주기업 보잉한국기술연구센터, 강남구에 문 열었다.
 
세계 최대 항공기 제작업체인 보잉이 자율비행, 인공지능(AI) 등 항공 분야의 미래 신기술을 연구하는 ‘보잉한국기술연구센터’가 강남구 삼성동 아셈타워에 문을 열었다.

유럽, 호주, 브라질, 러시아, 인도 등에 이어 7번째로 문을 연 보잉한국기술연구센터는 스마트 캐빈, 차세대 항공전자, 첨단 제조·스마트 공장, 자율비행, AI 등 미래 항공기술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센터는 2020년까지 미래 항공 기술 분야의 고급 인력을 국내에서 채용할 방침이다. 

이 센터에는 지금까지 약 40명의 연구인력이 채용됐으며, 앞으로 계속 늘린다는 방침이어서 ‘고급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