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가 1일 구청 본관 3층 제1작은회의실에서 한국암웨이 미래재단과 ‘아트프라이즈 강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아트 프라이즈 사업은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 래피즈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아트 경연 대회다. 예술가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도 자유롭게 참여한다. 강남구와 재단은 아트 프라이즈 방식을 강남에 도입해 국내 예술가들의 국제무대 진출 등 작품 활동을 지원하는 한편, 국내에서 누구나 문화 콘텐츠를 마음껏 누릴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