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신속한 사고 대처를 위해 전국 최초로 방범취약구역 1017곳에 112·119 핫라인을 구축하고, 14일 강남경찰서 및 수서경찰서와 업무협약식을 맺었다. 정순균 구청장의 공약사업인 ‘강남 핫라인’은 강남구 도시관제센터와 112·119 상황실이 연동되는 시스템이다. 구는 핫라인 구축 및 운영을 통해 ‘인재없는 강남’을 실현하겠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