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는 3일 구청 회의실에서 정순균 구청장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구 간부 및 직원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선 현재 진행상황 보고 및 각 부서별 대응계획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날 정 구청장은 "확진자 방문 업소 및 관내 어르신 시설, 어린이집 등 취약시설에 대한 철저한 방역과 안전관리를 통해 구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