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는 3일 구청 본관 회의실에서 하철승 부구청장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선 현재 진행상황에 대한 보고와 부서별 대응계획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