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는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정순균 구청장 주재로 구청 회의실에서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정 구청장은 “조를 편성해 현재 보고 및 추진사항이 이행될 수 있도록 파악하고 구민이 이용하고 있는 시설에 소독제 및 방역물품이 효율적으로 사용되고 있는지 수시로 점검해 달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