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는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정순균 구청장 주재로 구청 회의실에서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정 구청장은 간부들에게 “다중이용시설,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지역 및 중국 동포들이 많이 찾는 지역 음식점에 마스크 착용을 권고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