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균 강남구청장은 19일 구청 회의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