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20일 비대면 영상회의를 진행했다. 행정국장 및 관내 22개 동장이 참여한 가운데 이날 회의에선 구청 현안 논의가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