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행정] 정순균 구청장 “평생학습 새 장 열 것
작년 175개 도시 중 평생학습 분야 1위
세계 석학 온라인 참여 시민대학 추진
 
                                           지난 23일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강남구 평생학습협의회 회의에서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참가자들과 토론을 하고 있다.강남구 제공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평생학습 방법을 플랫폼 기반으로 한 온택트(비대면 온라인 접촉) 방식으로 바꾸고 콘텐츠 수준도 대폭 향상시켜 평생교육에 새로운 장을 열겠습니다.”(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행정문화를 온택트 방식으로 전환하는 강남구가 평생교육 시스템을 전면 개편한다. 지난 23일 온택트 방식으로 열린 강남구 평생학습협의회에는 정 구청장과 이수진 행정국장 등 12명이 참석해 미래 강남구의 평생교육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정 구청장은 “이번 회의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진행할 강남구 제3차 평생학습 중장기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라면서 “제3차 평생학습은 온택트 방식을 활용해 시간과 장소의 제한을 덜 받는 것은 물론 세계적으로 유명한 강사들도 참여하는 형태의 시민대학도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강남구는 평생학습 분야에서 전국 최강자임에도 또 한번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전국 175개 평생학습교육도시를 대상으로 진행된 평가에서 강남구는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특히 강남구가 올해 심혈을 기울여 추진하는 사업은 가칭 ‘강남시민대학’이다. ▲세계 석학 온라인 강연회 ▲주민연사 강연회 ▲명사특강 ▲특별강좌 등으로 구성된 강남시민대학은 현재 운영 중인 ‘강남인강’과 ‘미미위브리핑’ 등을 플랫폼으로 활용해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정 구청장은 “세계 석학들로부터 직접 세계가 움직이는 방향을 들을 수 있게 되면 변화하는 시대에 좀더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민연사 특강과 명사특강은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풍부한 강남구의 인적 자원을 활용하기 위한 계획이다. 주민이 자신의 이력과 강연 주제 등을 정리해 구청에 제출하면 심사해 강연자로 선발한다. 특히 전문 스피치코치가 주민들의 강연을 도와 좀더 수준 높은 강연이 되게 할 계획이다. 정 구청장은 “100세 시대를 살기 위해선 이제 평생 공부하고 배워야 한다”면서 “주민들에게 더 나은 프로그램을, 더 다양한 방식으로 전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