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3일 코엑스에서 진행, 다채로운 강연과 참여행사 마련

서울국제도서전

국내 최대 책 축제 ‘2019 서울국제도서전’이 오는 19~2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국내외 도서시장과 출판 산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기회다.

올해 도서전 주제는 ‘출현(Arrival)’. 도서전을 통해 앞으로 다가올 책의 미래, 그리고 우리가 마주하게 될 책 너머의 세계를 조망해 본다는 의미다. 홍보대사로는 100세를 맞은 철학자 김형석과 작가 한강, 모델 한현민이 나선다.

 
서울국제도서전

대한출판문화협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이번 도서전에는 국내 313개사와 해외 118개사 등 총 41개국 431개사가 참여한다. 도서전에 참가하는 저자 및 강연자도 작년 224명에서 358명으로 늘었다.

새로 등장한 우리 사회의 출판문화를 살펴보는 강연이 도서전 기간 내내 이어진다. 첫날 한강 작가의 ‘영원히 새롭게 출현하는 것들’을 시작으로 20일 배우 정우성의 ‘난민, 새로운 이웃의 출현’, 21일 물리학자 김상욱의 ‘과학문화의 출현’ 등이 예정돼 있다.

또한 아동·청소년들이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전시와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했다. 다양한 ‘아동·청소년 체험투어’를 통해 책과 연계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도전! 청소년작가 출판 프로젝트’에서는 책 쓰기에 관심 있는 청소년들이 작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총 100팀을 추첨해 이 세상 단 하나뿐인 나만의 책을 만들어준다.

독자가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독자 참여 행사들도 눈길을 끈다. 오디오북 낭독과 녹음체험 행사인 ‘로봇 공학자 데니스 홍과 함께 읽는 로봇 이야기’, ‘배우 김석훈, 오만석, 곽명화의 셰익스피어 4대 비극’, ‘배우 이지혜와 함께 읽는 빨강머리 앤’ 등이 독자를 기다린다. 이색 행사로 책과 음식을 결합해 ‘오픈키친’ 무대에서 요리책 전시와 함께 요리 시연, 시식, 강연 등도 진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