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간암 등 5대 암 진단 시 보건소에서 치료비 지원
국가 암검진 사업 연중 실시
강남구보건소가 구민을 대상으로 국가 암검진 사업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강남구보건소가 한국인의 사망 원인 1위인 암을 조기 발견해 암의 치료율을 높이고, 암으로 인한 사망률을 줄이기 위해 국가 암검진 사업을 연중 실시 중이다.

암검진 항목은 5대 암인 위암, 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으로, 간암(고위험군만 해당)은 6개월 주기, 대장암은 1년 주기, 나머지는 2년 주기로, 올해는 홀수년도 출생자가 해당된다.

무료 검진대상자는 의료급여수급권자 및 건강보험가입자 보험료 부과기준 하위 50%인 사람으로, 검진 후 만 2년 이내에 암 진단을 받을 경우 치료비 일부(지원기준 충족 시)를 관할 보건소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검진 대상자는 검진 전 지정된 국가 암검진 병의원에 예약 후 지정일에 신분증을 가지고 방문하면 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국가 암검진을 받아야만 암환자 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면서 “암의 3분의 1은 조기진단과 치료로 완치가 가능한 만큼 국가에서 실시하는 무료 암 검진을 통해 건강 상태를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