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시계획시설 폐지부지에 공공주택 조성

구 전경

서울시는 저이용 도시계획시설 폐지부지(체육시설 ‘스포월드’, 강남구 언주로 563)에 공공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계획 결정안을 고시한다고 11일 밝혔다.

건물이 완공되면 청년, 신혼부부 등을 대상으로 직주근접형 공공주택이 공급된다.

일반분양 163세대, 공공임대주택 22세대와 함께 지역주민이 선호하는 어르신·유아 문화센터가 들어선다.

도시계획시설 폐지 부지를 활용한 공공주택 공급은 이번 강남구 사례가 처음이다. 올해 3월 19일 관련법(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으로 기부채납할 수 있는 공공기반시설에 공공주택이 포함되면서 도시계획시설 폐지 부지에도 공공주택을 지을 수 있게 됐다.

시는 “이번 사업은 지역 사회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물론 도심부에 공공주택을 더욱 속도감 있게 공급할 수 있는 상징적 사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