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총 247곳... 강남구 27개 운영 중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서울시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지정 인증서
 
서울시가 외국인 주거생활 편의를 위해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30개를 추가 지정했다.

시는 13일 심사를 통해 적합판정을 받은 30개 부동산중개사무소를 지정해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지정증’을 수여했다. 

이번에 신규로 지정된 30개는 영어 25개, 일어 5개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4개), 영등포(3개), 기타 자치구(23개)가 지정됐다. 

신규지정을 포함한 전체 247개 중개사무소를 언어별로 분류하면 영어(183개), 일어(42개), 영어ㆍ일어(10개), 중국어(5개), 영어ㆍ중국어(3개), 기타 언어(4개) 등이다.

자치구별로는 외국인이 많은 용산(58개), 강남구(27개), 서초구(24개), 마포구(17개), 송파구(13개), 기타 자치구(108개)다.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된 자는 외국어로 번역된 부동산 매매ㆍ임대계약서 등을 비치하고 외국인토지취득신고 방법 안내와 부동산거래신고 편의를 제공한다. 외국인이 거주 지역 주민과 소통할 수 있도록 가교 역할도 수행한다.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받으려는 개업공인중개사(법인의 대표자)는 자치구 중개업 담당부서에 지정신청서를 제출하면 일정한 언어능력 등 심사를 거쳐 지정받을 수 있다.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되면 외국인이 많이 활용할 수 있도록 서울시 글로벌센터(global.seoul.go.kr), 서울시 영문홈페이지(english.seoul.go.kr), 서울부동산정보광장(land.seoul.go.kr), 공인중개사협회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홍보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