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경찰서 등 4개 기관 연계로 골든타임 확보 … 14일 업무협약식 체결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신속한 사고 대처를 위해 전국 최초로 방범취약구역 1017곳에 112·119 핫라인을 구축하고, 14일 강남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업무협약식을 맺는다.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신속한 사고 대처를 위해 전국 최초로 방범취약구역 1017곳에 112·119 핫라인을 구축하고, 14일 강남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업무협약식을 맺는다.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신속한 사고 대처를 위해 전국 최초로 방범취약구역 1017곳에 112·119 핫라인을 구축하고, 14일 강남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업무협약식을 맺었다.
 
정순균 구청장의 공약사업인 ‘강남 핫라인’은 강남구 도시관제센터와 112·119 상황실이 연동되는 시스템이다. 사고발생시 유기적인 업무공유를 위해 지자체와 경찰서, 소방서가 협업해 안전체계를 구축한 사례다.
 
위급상황 시 비상벨을 누르면 관제센터와 112·119상황실로 방범 CCTV를 통한 현장영상 및 음원, 신고 직전 영상이 송출돼 사고 상황을 정확하게 인지할 수 있고, 즉각적인 대처가 가능해 골든타임 확보가 가능하다.
 
아울러 구는 ▲현장 영상을 실시간으로 상황실에 전송하고, 인근 주민에게 위험상황을 방송으로 안내하는 ‘비상호출서비스’ ▲CCTV로 용의자의 동선을 파악할 수 있는 ‘모바일 앱 서비스’ ▲현장을 2D·3D 지도 형태로 조회할 수 있는 ‘CCTV 지도 검색 서비스’를 구현했다.
 
김석래 재난안전과장은 “강남구는 방범 CCTV를 연말까지 114개소에 추가로 구축해 총2000개소, 6276대의 CCTV를 운영할 계획”이라며 “‘인재 없는 안전 강남’을 실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남구, 전국 최초 방범취약구역 112·119 핫라인 설치
인용 보도 시 출처를 반드시 표기해야 하며, 위반 시
저작권법 제37조
제37조(출처의 명시)
① 이 관에 따라 저작물을 이용하는 자는 그 출처를 명시하여야 한다. 다만, 제26조, 제29조부터 제32조까지,
제34조제35조의2의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개정 2011. 12. 2.>
② 출처의 명시는 저작물의 이용 상황에 따라 합리적이라고 인정되는 방법으로 하여야 하며, 저작자의 실명
또는 이명이 표시된 저작물인 경우에는 그 실명 또는 이명을 명시하여야 한다.
제138조
제138조(벌칙)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2011. 12. 2.>
1. 제35조제4항을 위반한 자
2. 제37조(제87조 및 제94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를 위반하여 출처를 명시하지 아니한 자
3. 제58조제3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재산권자의 표지를 하지 아니한 자
4. 제58조의2제2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자에게 알리지 아니한 자
5. 제105조제1항에 따른 신고를 하지 아니하고 저작권대리중개업을 하거나, 제109조제2항에 따른 영업의 폐쇄명령을 받고 계속 그 영업을 한 자 [제목개정 2011. 12. 2.]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강남구청 www.gangnam.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