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균 구청장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스마트시티 강남의 기반 될 것”


 정순균 구청장은 3일 오전 정례간부회의에서 “한 달여 만에 16만 건 이상의 다운로드 수를 기록한 것은 강남구청 직원들의 참여와 협조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많은 분들이 써보면 편리하고 유용하다고 느낄 것이고 주변에 권유하는 일도 많아질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정 구청장은 “강남을 찾는 외국인들을 위해 영어·중국어·일본어를 시작으로, 내년엔 러시아어·아랍어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어서 보다 많은 분들이 강남의 의료·문화관광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스마트시티 강남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국 지자체 최초로 개발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더강남’이 출시된 지 한 달여 만에 누적 다운로드 수가 17만 건을 돌파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의 ‘IoT 기반 스마트강남 구축’ 공약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된 더강남은 사물인터넷과 블루투스 비컨(근거리 무선통신 기술) 센서를 기반으로 환경·교통·관광·편의시설·민원서비스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서비스다.

정순균 구청장은 3일 오전 정례간부회의에서 “한 달여 만에 17만 건 이상의 다운로드 수를 기록한 것은 강남구청 직원들의 참여와 협조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많은 분들이 써보면 편리해 유용하다고 느낄 것이고 주변에 권유하는 일도 많아질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정 구청장은 “강남을 찾는 외국인들을 위해 영어·중국어·일본어를 시작으로, 내년엔 러시아어·아랍어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어서 보다 많은 분들이 강남의 의료·문화관광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스마트시티 강남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더강남’ 앱은 강남을 넘어 대외적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2019년도 굿콘텐츠서비스인증’에서 모바일 앱 분야 ‘굿콘텐츠’ 인증을 획득한데 이어 ‘굿콘텐츠서비스대상’ 시상식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서울시뿐 아니라 경북 영주시 등 다른 지방자치단체에서 더강남 벤치마킹을 위한 관련한 자료 요청과 질문이 이어지고 있다.

인용 보도 시 출처를 반드시 표기해야 하며, 위반 시
저작권법 제37조
제37조(출처의 명시)
① 이 관에 따라 저작물을 이용하는 자는 그 출처를 명시하여야 한다. 다만, 제26조, 제29조부터 제32조까지,
제34조제35조의2의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개정 2011. 12. 2.>
② 출처의 명시는 저작물의 이용 상황에 따라 합리적이라고 인정되는 방법으로 하여야 하며, 저작자의 실명
또는 이명이 표시된 저작물인 경우에는 그 실명 또는 이명을 명시하여야 한다.
제138조
제138조(벌칙)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2011. 12. 2.>
1. 제35조제4항을 위반한 자
2. 제37조(제87조 및 제94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를 위반하여 출처를 명시하지 아니한 자
3. 제58조제3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재산권자의 표지를 하지 아니한 자
4. 제58조의2제2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자에게 알리지 아니한 자
5. 제105조제1항에 따른 신고를 하지 아니하고 저작권대리중개업을 하거나, 제109조제2항에 따른 영업의 폐쇄명령을 받고 계속 그 영업을 한 자 [제목개정 2011. 12. 2.]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강남구청 www.gangnam.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