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균 강남구청장은 10일 자매도시인 중국 대련시 중산구를 비롯해 우호도시인 상해시 푸둥신구 등 5곳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따른 조속한 복구와 위로의 내용을 담은 서한을 보냈다.   정 구청장은 서한문을 통해 “57만 강남구민을 대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중국의 구민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밤낮없이 노력하고 계신 구장님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심심한 격려의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또 “중국인의 저력과 단합된 힘으로 빠른 시일 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끝내고, 다시 일상을 회복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강남구는 대련시 중산구(1994년)와 북경시 조양구(1996년), 제남시 역성구(2007년)와 자매도시를, 상해시 푸동신구(2008년)와 심천시 복전구(2016년)와는 우호도시 협약을 체결한 후 문화, 행정 분야 등의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10일 자매도시인 중국 대련시 중산구를 비롯해 우호도시 상해시 푸둥신구 등 5곳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따른 조속한 복구와 위로의 내용을 담은 서한을 보냈다. 

정 구청장은 서한문을 통해 “57만 강남구민을 대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중국의 구민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밤낮없이 노력하고 있는 구장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심심한 격려의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또 “중국인의 저력과 단합된 힘으로 빠른 시일 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끝내고, 다시 일상을 회복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강남구는 대련시 중산구(1994년)와 북경시 조양구(1996년), 제남시 역성구(2007년)와 자매도시를, 상해시 푸둥신구(2008년)와 심천시 복전구(2016년)와는 우호도시 협약을 체결한 후 문화·행정 분야 등의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인용 보도 시 출처를 반드시 표기해야 하며, 위반 시
저작권법 제37조
제37조(출처의 명시)
① 이 관에 따라 저작물을 이용하는 자는 그 출처를 명시하여야 한다. 다만, 제26조, 제29조부터 제32조까지,
제34조제35조의2의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개정 2011. 12. 2.>
② 출처의 명시는 저작물의 이용 상황에 따라 합리적이라고 인정되는 방법으로 하여야 하며, 저작자의 실명
또는 이명이 표시된 저작물인 경우에는 그 실명 또는 이명을 명시하여야 한다.
제138조
제138조(벌칙)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2011. 12. 2.>
1. 제35조제4항을 위반한 자
2. 제37조(제87조 및 제94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를 위반하여 출처를 명시하지 아니한 자
3. 제58조제3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재산권자의 표지를 하지 아니한 자
4. 제58조의2제2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자에게 알리지 아니한 자
5. 제105조제1항에 따른 신고를 하지 아니하고 저작권대리중개업을 하거나, 제109조제2항에 따른 영업의 폐쇄명령을 받고 계속 그 영업을 한 자 [제목개정 2011. 12. 2.]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강남구청 www.gangnam.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