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볼프강 바우어 “감염병 대응 시스템 잘 갖춰…강남에서 배울 점 많아”
 볼프강 바우어 “감염병 대응 시스템 잘 갖춰…강남에서 배울 점 많아”
정순균 강남구청장과 디 차이트 편집장 볼프강 바우어(왼쪽)

독일의 시사주간지 ‘디 차이트(Die Zeit)’ 총괄 편집장인 볼프강 바우어(Wolfgang Bauer)는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정순균 강남구청장에게 묻고 싶은 것들이 많았다. 최근 강남구를 찾은 그는 정 구청장과 가진 인터뷰에서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한국의 방역체계와 검체검사 수가 1만8000여명을 넘어선 강남구의 선제적인 대응 등을 들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특히 강남구가 지난 1월 26일 국내 세 번째 확진자가 관내를 거쳐갔다는 소식을 듣고 곧바로 대응할 수 있던 배경과 관련, 2002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겪으며 쌓은 노하우와 매뉴얼을 마련했기 때문이라는 정 구청장의 말에 “배울 점이 많았다”고 했다.

“독일 질병관리본부인 로버트 코흐 연구소(Robert Koch Institute)는 처음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염력에 대해 과소평가했습니다. 3월 중순이 돼서야 음식점 등 모든 가게의 문을 닫았어요. 지난 2017, 2018년 인플루엔자로 인한 사망자 수 2만5000명에 비하면 낮은 수치이긴 하지만, 현재까지 독일에선 8000명에 달하는 사람이 사망했습니다. 최근에는 크게 줄어 하루 800여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그는 ‘자치단체장은 절망하고 포기하기보다는 국민이나 전 직원들이 문제 해결을 할 수 있도록 선제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조언과, 일상생활을 유지하며 코로나19 대응을 할 수 있던 한국의 비법 4가지, ▲정부의 투명한 정보공개와 선제적 대응 ▲뛰어난 의료체계 ▲국민들의 자발적 협조 ▲헌신적인 의료진과 공무원이라는 정 구청장의 발언을 꼼꼼히 메모했다. 이어 “코로나19를 이겨낼 것이라는 믿음이 독일에서는 부족한데 한국의 긍정적인 인식이 좋다”고 답했다.

“강남, 매력 넘치고 흥미로운 곳
독일의 미흡한 감염병 시스템 바꿀 계기될 것”
 
강남은 독일에서도 잘 알려져 있다고 했다. 그는 “강남은 독일에서 잘 알려진 지역으로, 매력 넘치고 흥미롭고 신비로 가득찬 곳으로 불린다”고 말했다. 확진자가 서울시내 25개구 중 가장 많지만, 아직 순수한 자체 지역 발생자가 한 명도 없는 강남과 비교하면, 독일은 ‘악몽 같다’고 했다. 그는 “독일은 모든 곳이 폐쇄돼 외식도 할 수 없는데 강남에서는 편하게 식당에서 밥을 먹을 수 있었다”면서 “강남에 와보니 나쁜 꿈에서 깨 숨을 쉴 수 있는 곳으로 돌아온 것 같은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그는 독일에서 많은 의사들을 만날 예정이며, 한국이 어떻게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있는지를 기사화해 알려줄 것이라고 했다. 이번 취재를 통해 독일의 미흡한 감염병 대응 시스템을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봤다.

“독일은 모든 것을 셧다운(Shut Down) 시켰을 뿐, 충분히 대응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접촉자에 대한 검체검사도 충분히 이뤄지고 있지 않죠. 일례로 확진자가 거쳐간 서점은 문을 닫았지만, 접촉한 간호사인 내 사촌은 검체검사를 하지 않더군요. 왜 검체검사를 해야 하는 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요. 코로나19 관련 한국의 대응 상황을 전달해주는 제 기사는 많은 독일 사람들의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독일의 시사주간지 ‘디 차이트’ 편집장인 볼프강 바우어(Wolfgang Bauer)는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정순균 강남구청장에게 묻고 싶은 것들이 많았다. 최근 강남구를 찾은 그는 정 구청장과 가진 인터뷰에서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한국의 방역체계와 검체검사 수가 1만8000여명을 넘어선 강남구의 선제적인 대응 등을 들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특히 강남구가 지난 1월 26일 국내 세 번째 확진자가 관내를 거쳐갔다는 소식을 듣고 곧바로 대응할 수 있던 배경에 2002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겪으며 쌓은 노하우와 매뉴얼을 마련했기 때문이라는 정 구청장의 말에 “배울 점이 많았다”고 말했다.  “독일 질병관리본부인 로버트 코흐 연구소(Robert Koch Institute)는 처음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염력에 대해 과소평가했습니다. 3월 중순이 돼서야 음식점 등 모든 가게의 문을 닫았어요. 지난 2017, 2018년 인플루엔자로 인한 사망자수 2만5000명에 비하면 낮은 수치이긴 하지만, 현재까지 독일에선 8000명에 달하는 사람이 사망했습니다. 최근에는 크게 줄어 하루 800여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그는 ‘자치단체장은 절망하고 포기하기보다는 전 국민이나 전 직원들이 문제해결을 할 수 있도록 선제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조언과, 일상생활을 유지하며 코로나19 대응을 할 수 있던 한국의 비법 4가지 ▲정부의 투명한 정보공개와 선제적 대응 ▲뛰어난 의료체계 ▲국민들의 자발적 협조 ▲헌신적인 의료진과 공무원이라는 정 구청장의 발언을 꼼꼼히 메모했다. 이어 “코로나19를 이겨낼 것이라는 믿음이 독일에서는 부족한데 한국의 긍정적인 인식이 좋다”고 답했다.   독일에서도 강남은 잘 알려져 있다고 했다. 그는 “강남은 서울에서도 가장 잘 알려진 지역으로, 매력 넘치고 흥미롭고 신비로 가득찬 곳”이라고 말했다. 확진자가 서울시내 25개구 중 가장 많지만 아직 순수한 강남구 자체 지역 발생자가 한 명도 없는 강남과 비교하면, 독일은 ‘악몽 같다’고 했다. 그는 “독일은 모든 곳이 폐쇄돼 외식도 할 수 없는데 강남에서는 편하게 식당에서 밥을 먹을 수 있었다”면서 “강남에 와보니 나쁜 꿈에서 깨서 숨을 쉴 수 있는 곳으로 돌아온 것 같은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그는 독일에서 많은 의사들을 만날 예정이며, 한국이 어떻게 코로나19를 극복했는지를 기사화해 알려줄 것이라고 했다. 강남구 취재를 통해 독일의 미흡한 감염병 대응 시스템을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봤다.  “독일은 모든 것을 셧다운 시켰을 뿐, 충분히 대응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접촉자에 대한 검체검사도 충분히 이뤄지고 있지 않죠. 일례로 확진자가 거쳐간 서점은 문을 닫았지만, 접촉한 간호사인 내 사촌은 검체검사를 하지 않더군요. 왜 검체검사를 해야 하는 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요. 코로나19 관련 한국의 대응 상황을 전달해주는 제 기사는 많은 독일 사람들의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인용 보도 시 출처를 반드시 표기해야 하며, 위반 시
저작권법 제37조
제37조(출처의 명시)
① 이 관에 따라 저작물을 이용하는 자는 그 출처를 명시하여야 한다. 다만, 제26조, 제29조부터 제32조까지,
제34조제35조의2의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개정 2011. 12. 2.>
② 출처의 명시는 저작물의 이용 상황에 따라 합리적이라고 인정되는 방법으로 하여야 하며, 저작자의 실명
또는 이명이 표시된 저작물인 경우에는 그 실명 또는 이명을 명시하여야 한다.
제138조
제138조(벌칙)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2011. 12. 2.>
1. 제35조제4항을 위반한 자
2. 제37조(제87조 및 제94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를 위반하여 출처를 명시하지 아니한 자
3. 제58조제3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재산권자의 표지를 하지 아니한 자
4. 제58조의2제2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자에게 알리지 아니한 자
5. 제105조제1항에 따른 신고를 하지 아니하고 저작권대리중개업을 하거나, 제109조제2항에 따른 영업의 폐쇄명령을 받고 계속 그 영업을 한 자 [제목개정 2011. 12. 2.]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강남구청 www.gangnam.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