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주민센터서 면허 반납‧교통카드 수령 ‘한번에’…고령자 교통사고 매해 증가‧전체 5% 넘어
강남구청 전경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실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이달부터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 70세 이상 고령자에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급한다.

신청대상은 반납일 기준 구에 주민등록이 돼있는 1951년 12월 말 이전 출생 면허소지자다. 경찰서나 운전면허시험장까지 갈 필요 없이 가까운 동주민센터에 면허증을 반납하면 그 자리에서 교통카드를 지급받을 수 있다.

신체‧인지능력 저하로 긴급 상황에 긴밀한 대처가 어려워진 고령자가 자발적으로 운전을 그만두도록 유도하고, 대중교통 이용으로 교통사고 감소를 도모한다는 취지다. 

관내 70세 이상 고령자 유발 교통사고는 2016년 111건에 이어 2017년 132건, 2018년 190건으로 매해 증가했으며, 2019년에는 192건이 발생해 같은 기간 구 전체 교통사고(3722건)의 5.1%를 차지했다. 2015년 150명이던 관련 부상자는 2018년(297명)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희현 교통행정과장은 “2019년 5월 민선7기에서 처음 추진해 현재까지 총1715명이 면허를 반납했는데 이는 작년 11월 말 기준 관내 70세 이상 면허소지자(2만8764명)의 5.9%”라며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대상자 확대를 위해 조례를 개정해 고령자 기준을 70세가 아닌 65세로 낮추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인용 보도 시 출처를 반드시 표기해야 하며, 위반 시
저작권법 제37조
제37조(출처의 명시)
① 이 관에 따라 저작물을 이용하는 자는 그 출처를 명시하여야 한다. 다만, 제26조, 제29조부터 제32조까지,
제34조제35조의2의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개정 2011. 12. 2.>
② 출처의 명시는 저작물의 이용 상황에 따라 합리적이라고 인정되는 방법으로 하여야 하며, 저작자의 실명
또는 이명이 표시된 저작물인 경우에는 그 실명 또는 이명을 명시하여야 한다.
제138조
제138조(벌칙)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2011. 12. 2.>
1. 제35조제4항을 위반한 자
2. 제37조(제87조 및 제94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를 위반하여 출처를 명시하지 아니한 자
3. 제58조제3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재산권자의 표지를 하지 아니한 자
4. 제58조의2제2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자에게 알리지 아니한 자
5. 제105조제1항에 따른 신고를 하지 아니하고 저작권대리중개업을 하거나, 제109조제2항에 따른 영업의 폐쇄명령을 받고 계속 그 영업을 한 자 [제목개정 2011. 12. 2.]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강남구청 www.gangnam.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