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인터넷 이용환경 개선과 사용자의 안전을 위해 최신 브라우저 설치
또는 보안에 취약한 브라우저의 업그레이드를 적극 권장합니다.

  • 보다 안전하고 빠른 익스플로러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 보다 안전하고 빠른  크롬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 보다 안전하고 빠른 사파리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 보다 안전하고 빠른 파이거폭스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

닫기

강남라이프

최신호 보기최신호 보기

[카드뉴스] 엄마도 아기도 튼튼! 품격강남의 영양 듬뿍 플랜 강남 Topic 쓰레기 줍기로 마음 먹었더니 일어난 변화 품격강남강남Topic불편하고 유별난 친환경? No!이제는 즐기며 함께 지구를 닦아요황승용 환경운동단체 ‘와이퍼스’ 닦장무작정 시작한 환경운동, 함께하는 사람만 500여명나는 9년 차 직장인이다. 열심히 회사를 다니던 중에 우연히 본 거북이 코에 빨대가 낀 영상. 그리고 이를 계기로 다큐멘터리를 찾아보다가 쓰레기를 줍는 8세 소년 ‘라이언 힉맨’에게 영감을 받게 됐다. “여덟살인 저도 하는데, 식은 죽 먹기예요”라고 말하는 소년을 보면서, 누군가 환경문제를 해결해줄 때까지 기다리기보다는 일단 나부터 뭐라도 해봐야겠다는 결심을 세울 수 있던 것 같다. 직장에 다니고 있지만, 여덟살도 하는 일이니까. 처음엔 출퇴근길이나 산책길에 비닐과 집게 하나만 들고 나가서 쓰레기를 줍기 시작했다. 외면하던 길거리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자 숨어 있던 쓰레기들이 반갑다는 듯 모두 나타나는 것 같았다. 소소하게 하던 활동을 더 건강하게 알려보고 싶어서 50㎞ 산악 마라톤도, 10㎞ 도시 마라톤도 쓰레기를 주우면서 완주했다. 이것이 스웨덴에서 유행하는 환경 운동인 플로깅(Plogging)이라는 것은 나중에야 알게 됐다. 혼자 1년 정도 활동하다 보니 함께하고 싶다는 사람들이 생겨났다. 사람들이 쉽게 모일 수 있게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열었고, 지구 닦는 사람들 ‘와이퍼스’라는 이름도 아내와 함께 만들었다. 15개월이 지난 지금 480명 이상의 멤버들이 모였다. 지난해 4월 잠실 석촌호수에서 4명이 모여 첫 플로깅을 했는데, 이젠 사람들이 선착순으로 신청하려고 알람을 맞춰둔다. 모임을 주최하고 나면 유쾌하고 선한 참가자들 덕분에 더 큰 에너지를 얻곤 한다.쓰레기를 줄이는 행동, 친환경을 지향하는 삶의 태도1인당 플라스틱 사용량이 세계 1위인 대한민국에서 와이퍼스 멤버들은 카페에 갈 때는 텀블러를 챙기고, 장 볼 때는 장바구니와 용기까지 챙겨 나간다. 손수건을 들고 다니고, 비건 식당을 찾아다닌다. 쓰레기를 주워보니 중요한 것은 쓰레기 자체를 만들지 않는 삶이라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육식을 함으로써 배출되는 탄소량이 모든 운송 수단에서 배출되는 양을 합친 것 이상이라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에 육식을 줄이는 것이다. 기업과 사회에 목소리를 내려고 노력도 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꽁초어택’을 들 수 있는데, 작년부터 지금까지 약 3만2000개비의 담배꽁초와 손편지를 제조사에 보냈다. 담배 필터의 90% 이상엔 ‘셀룰로오스 아세테이트’라는 플라스틱이 들어가 이에 대한 개선책을 요청한 것이다. 아이가 있는 부모들에게 묻고 싶다. “돈을 많이 벌어서 최고급 마스크를 사주는 것이 좋은 부모인가? 아니면 내 아이가 마스크를 쓸 필요 없는 깨끗한 지구를 만들기 위해 불편을 감수하는 것이 좋은 부모인가?” 우리는 이 질문에 후자를 택하고 약간의 불편을 기꺼이 감내하는 사람들과 함께하고 있다. ‘나 혼자 어떻게 세상을 바꾸겠어?’라며 고민하는 사이, 이미 평범한 사람들이 변하고 있다. 그것도 꽤 즐겁게 말이다.